Archive for the ‘미국 유학’ Category

미국식 아침식사

Thursday, February 12th, 2009

이제 미국 생활 6개월 째입니다. 아직까지 궁금한 게 이 사람들 뭐 먹고 사나 하는 것입니다. 저야 매일 밥인데 말이죠. 기회 될 때마다 여기 로스쿨 친구들에게 물어 보는데 딱히 이거다 하는 게 없습니다.

그러다가 오늘 기회를 봤습니다. 집 앞에 있는 66번 도로1의 역사를 증언하듯 서 있는 Red Hill Coffee. 여기서 기본 중 기본이 뭐냐는 물음에 아래와 같은 아침식사가 나왔습니다.

IMG_0340
<메뉴판과 커피 머그>

먼저 커피를 시켰습니다. 소박한 머그잔에 가득 담아 주는 커피. 사진을 좀 찍어도 되겠냐고 물어보니 종이로 된, 관광객이 가져갈 수 있는 메뉴판을 따로 줍니다. 메뉴판을 보니 커피는 단돈 1불. 저 머그잔에 가득 담아 줍니다. 오, 맛이 매우 부드럽고 좋습니다.

IMG_0341
<바 자리에서 본 식당 내부>

역사가 매우 오래된 집입니다. 벽면을 가득 메운 건 별별 모양과 배경의 사진들. 고색창연한 식당 테이블 보를 보니 정말 오래됐구나 싶습니다. 이런 느낌은 영화 탑건에 나왔던 샌디에이고의 식당을 연상케 했습니다.

IMG_0342
<비스켓 + 그라비 소스>

오늘 주문한 메뉴는 베이컨 네 조각에 스크램블 계란 세 개입니다. 이런 기본 메뉴에 으깬 감자 구운 것과 위와 같이 비스켓+그라비 소스가 제공된다고 합니다. 가격은 7.5불. 꽤 비싼 가격인데2 경험삼아 시켜 봤습니다. 비스켓은 우리나라 KFC에서 먹을 수 있는 그것과 같고요. 그라비는 평소 궁금해 하던 것인데 저렇게 찐득한 모양으로 덮밥처럼 덮어 나오네요. 맛은? 제가 아주 좋아하는 맛이었습니다. 저것만 먹어도 배가 솔찮게 차던데 과연 메인 메뉴는 어떨 것인가…

IMG_0343
<주문한 모든 메뉴: 베이컨 네 조각+스크램블 에그 세 개, 거기에 감자와 비스켓, 커피>

주문한 메인 메뉴가 나왔습니다. 타지는 않았지만 아주 바삭하게 구워진 베이컨 네 조각과 스크램들드 에그 세 개. 거기에 감자까지 한 가득입니다. 비스켓 그라비 소스를 반도 안 먹었는데 저렇게 많이 더해졌습니다. 연신 커피만 마시다보니 어느 새 서빙하는 분께서 한 가득 커피를 리필해 줍니다.

IMG_0344
<레드힐 커피숍 전경>

유서 깊은 도로변에 자리 잡은, 역시 유서 깊은 곳입니다. 문에는 한국전을 기억한다는 기념 표시도 달려 있습니다. 주변은 시 경계 지역으로 매우 황량합니다. 이 가게는 아침식사 전용으로 오후 1시에 문을 닫습니다.

위 식사는 경험삼아 시도해 본 것입니다. 입에 맞긴 하지만 가격과 양이 부담스러워 자주 찾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커피는 매우 괜찮습니다. 스타벅스에서 제가 즐기는 카페 미스토가 2불인데 여기 커피 1불에 리필을 계속 해 줍니다. 스타벅스도 카드 회원이어서 리필이 되긴 하는데 점원들이 모르는 경우가 많아서 설명하기가 쉽지 않은데 여기는 알아서 척척 채워 주네요.

모처럼 휴강으로 얻은 목요일의 평화로운 휴식이었습니다. 그런데 아까워서 안 남기려고 다 먹었더니 네 시간이나 지난 지금까지 속이 부대끼네요. 허허…

  1. 픽사-디즈니 애니메이션 ‘카’에 나온 길이죠. []
  2. 요즘 제 사정도 그렇고 전반적인 체감 물가도 그렇고 []

집에 틀어박혀 있는 이유

Wednesday, February 11th, 2009

[제745호] 낭만 고양이 : 문화 : 뉴스 : 안인용의 런던 콜링 : 한겨레21.

오늘은 수요일. 수업에 치일 줄 알고 내심 걱정을 했다. 열 페이지도 안 나가던 진도를 하루 아침에 60페이지나 읽어 오라는 Civil Procedure 교수님의 엄포에 떨면서 말이지. 어랏, 진도는 안 나가고 75분동안 전체 아웃라인 강의를!

내일 Criminal Law는 휴강. 다음 주 Make-up으로 double classes가 되겠지만 걱정없이 듣는 재미가 있는 수업이어서 부담보다는 내일 하루 쉰다는 안도와 여유가 좋다. 그런데 왜 3:00 P.M. 밖에 안 됐는데 집에 있어야 하는 거지?

안인용 기자가 아주 잘 써 줬다. 바로 저 이유다. 피곤. 아까움 등등. 그저 집에서 밥 먹고 집에서 맥북 에어 끼고 있는 편이 훨씬 낫다는 경험치가 쌓인 것이다. 물론 아쉬운 면면–뭔가 해야하고 뭔가 봐야하고 뭔가 놓치면 아까울 것이라는–들은 지워버리거나 포기한다기보다는 미뤄둔다는 핑계를 다는 것을 잊지 않는다.

또 하나, 집에 있으면 좋은 이유는 바로 모자란 공부 시간 확보다. 하지만 이건 위 이유의 반대 차원, 보상 차원에서 피워낸 핑계에 지나지 않음을 매번 확인한다. 지금 8:45 P.M. 한 시간 있으면 졸릴 시간인데 계획한대로 책을 보고 있나? 아니다, 계속 맥북 에어와 함께 하고 있다. OmniFocus에 쌓아 둔 할 일이 태산인데도 먼 산 보기로 일관하는 중이다.

분명 내일 아침에 눈을 뜨면 오늘 이 저녁이 아까울 것이다. 뭔가 특별한 일을 했어야 했는데, 하며 말이지. 실상 할 일은 없는데도 말이지. 그나마 계획한대로 책에 코를 박고 있었다면 그 아쉬움이 위안으로 일부 바뀌었을테지만, 그래도, 그래도 이 여유를 즐기는 편이 아직은 좋다. 주중에 한번도 앉을 새가 없는 이 의자, 아이팟 하이파이 옆 의자에 앉아 있을 수 있는 여유가, 이 여유로움을 느낀다는 사실이 좋다.

지난 주부터 아쉬움을 달래는 한 가지 방법을 개발해 낸 것이, 바로 아침 운동이다. 여전히 공부 아닌 다른 방법이지만 그래도 효과는 좋았다. 내일도 아침부터 시도해 볼 참이다. 인증샷도 한번 마련해 보려 한다.

아, 로스쿨 관련 첫 글을 이렇게 한번 올려 보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