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Airing Randomly’ Category

맥북 에어 이야기 2

Monday, April 6th, 2009


<노키아 전화 단말기와 맥북 에어. 출처: 플리커>

맥북도 아니고 맥북 프로도 아닌 맥북 에어. 왜 맥북 에어인가.

에어의 특징 하나를 꼽으라면 단연 두께다. 얇은 두께를 강조하기 위해 서류봉투 광고를 선 보인 애플의 재미있는 발상은 단연 발군이었다.

두께 0.4(최소)–1.94cm(최대)의 흐르는 듯한 모습은 파워북 G3, 피스모 이후 애플 노트북에서 보이지 않은 미려한 곡선의 부활이라 할만하다.

바닥에 놓았을 때 에어의 느낌은 착 가라앉은 느낌. 비록 타 보지는 못 했지만 유명 수퍼카의 느낌이 이것이 아닐까 싶다. 단단한 바닥의 느낌을 그대로 전하는 듯한 키보드의 탄탄함, 그러면서도 부드럽게 힘을 흡수하는 검정 키보드의 이 느낌은 에어 사용자만이 만끽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맥북 에어 이야기 1

Thursday, March 26th, 2009


<맥북 에어, 출처: 플리커>

맥북 에어. 최고의 노트북. 내게 이 최고의 노트북 rev. A의 기회를 갖게 해 준 모든 주위 환경에 고마움을 느낀다.1 워낙 뭐든 뒷착, 막차를 타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매킨토시2 역시도 그래왔다. SE/30은 중고를, PowerBook 520은 엘렉스의 땡처리 행사에서 겨우 하나를, PowerBook G3, Pismo는 그 “아르마니” 라인업의 마지막 물건이었다.

rev. A. 그 제품의 철학과 노력, 고심과 번뇌가 고스란히 녹아 있는 작품이다. 책도 초판을 모으는 수집가가 있듯이 매킨토시도 rev. A가 주는 마력(매력이 아닌 마력)은 남다르다. 바로 그 rev. A., 맥북 에어의 초판을 지금 내가 쓰고 있는 것이다.

맥북 에어. 유니바디 맥북 라인업의 ‘문열이’이자 중간에 끼어 ‘엔드 유저’급도 아니고 ‘프로 유저’급도 아닌 중간자. 하지만 그 중간적 입장이 주는 묘한 장점 또한 에어의 장점이다. 맥북 사용자도 맥북 프로 사용자도 적절한 필요와 가격, 성능을 고려하여 결정하여 기종을 결정했지만 에어는 그 이상을 요구한다. 성능은 맥북에 못 미치면서 가격은 프로와 같다(비슷하다고 해 두자). 사용자의 ‘선택’이 도드라지는 대목이다. 왜 당신은 맥북 에어를 선택했는가라는 질문이 이어질 수 밖에 없다. 그 질문에 적절히 대답하는 것, 그리고 내가 몰랐던 맥북 에어를 돌아 보는 게 이번 이야기 모음의 목표.

  1. 특히 알비님, 구희님! []
  2. 이젠 맥이라는 이름이 공식적이지만 여전히 매킨토시라는 이름은 정겨움을 넘어 그 이상의 느낌을 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