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줄놓 2; [태평로] 오바마 당선과 ‘아름다운 배신’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November 7th, 2008 | by doccho |

[From [태평로] 오바마 당선과 ‘아름다운 배신’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입을 꿰매라.

상상력의 빈곤을 저렇게 허옇게 드러내는 꼴을 하고도 얼굴을 언죽번죽 드러내는 용기는 ‘기자님’이기에 가능한 것인가, 조선일보 사규이기 때문에 그런 것인가. 창피한 줄은 아나?1

처음에 기사를 읽을 때는 오바마 당선자와 ‘배신’ 간에 상관 관계를 상정했다. 그렇지, 어렵게 정상에 오르면 당연히 존재적 배반이 따르는 게 인간 세상 아니겠는가. 헌데 기자의 논리는 그 ‘배신’이 오바마 당선자 자신에게 나오는 게 아닌 것으로 얘기를 엮어 가더니 느닷없이 ‘지역’, ‘고졸’ 얘기가 나온다. 더럽지만 그냥 인용해 본다.

사실 ‘역사적 대통령’은 우리도 가져봤다. 특정지역 출신 대통령, 고졸 대통령, 다들 멋진 ‘탄생 신화’를 가진 대통령이다. 그러나 그 새로운 대통령들의 ‘탄생 신화’는 ‘차별 없는 사회’를 만드는 데는 성공하지 못했다. 편견도 단단했지만, 자기를 지지해준 층을 용기 있게 넘어서서 더 큰 통합을 이루는, ‘아름다운 배신’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개천에서 난 용’이 가장 경계해야 할 게 바로 그 ‘개천’이라는 속설을 벗어나지 못했다.

‘한국의 오바마’가 나와서 성공에 이르게 하려면 우리는 좀 더 ‘쿨’해져야 한다. 열렬한 지지자라면 그가 ‘꿈’을 이루는 순간 그를 놓아줘야 한다. 지도자는 지지자에게 진 빚을 ‘국민’이라는 집단에게 변제하면 되는 것이다.

개천에서 나왔다고 계속 물고 늘어진 게 누군데 저런 망발인가. 그것도 선거 당일 날 대문짝만한 사설, 기억 안 나나? 그 넘의 ‘쿨’은 기자니까 작은 따옴표까지는 붙이는 성의는 좋다만, 내용도 봐야 하지 않겠나. 그래 그래서 늬들이 ‘쿨’했냐고.

우리 많이 하는 말 있다. 남 탓하지 말라고. 누가 누구에게 ‘쿨’해지길 바라냐 말이다.

결국 글은 시초부터, 아니 발상부터 이상해서 그런지 마지막에 겨우 오바마 당선자에게 ‘줄 타기’, 그것도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기대하며 조마조마하다가 끝나 버린다. 학력 경쟁이 최대치인 지금, 무슨 중학교 만든다고 난리인데 기자는 혹 자녀 교육에만 관심 쏟거들랑 저녁 과정이라도 좋으니 어디든 좀 다녀라. 민주주의가 뭔지, 선거가 뭔지, 왜 이 미국 애들은 말이 많아도 기존 선거인단 제도를 가져 가는지, 과연 그런 선거의 끝은 뭔지, 왜 8번 어쩌구 하면서 피킷 들고 시키지 않아도 나와서 소리 치는지, 그나마 “오늘이 선거날이야? 내일 아니고?”라는 미국 애들이 종종 보이는 게 아주 이상하면서도, 그러면서도 그런 애들까지 다 안고 가는 게 미국이면서도 또 그게 아닌지, 다시 공부에 전념하길 바란다.

바란다고 하지는 않겠지만, 엔터테인먼트 부장이라니 뭔가 즐겁게 해 주려고 그런 것인지 고심을 해 봐도 이건 아닌 것 같아, 한 자 거든다.

그리고 제발 정신 줄 놓지 마라. 그래도 기자잖아. 어디가서 명함은 돌릴 거 아냐. 그러다가 앗싸 할 때도 많고. 혹시 갑식이가 선배고 친하게 지낸다면 뭐 할 말은 없다. 주말마다 그 ‘노트’ 보기 짜증나서 죽겠구만…

  1. http://search.chosun.com/search/newsSearch.jsp?detailFlag=1&searchTermWriter=%B9%DA%C0%BA%C1%D6%A1%A4%BF%A3%C5%CD%C5%D7%C0%CE%B8%D5%C6%AE
    1년 반만에 나타나셔서 4개월 동안 쓰시긴 했는데 아무래도 감각이 떨어져서 그런가도 싶다. 그런데 “1등 신문”은 도대체 부서체제로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거냐. 왜 ‘오락부장’이 이런 글 쓰고 있는 거냐고. []

Tags: , ,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