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통령 주례 연설 8

Saturday, March 14th, 2009

http://www.whitehouse.gov/blog/09/03/14/Food-Safety/

3월. 먹거리에 관해서 말씀하신다. 작년 한참 타올랐던 우리의 촛불이 떠오른다.

신뢰, 믿음 등 희망 섞인 구호에서 세부적인 국정 이슈를 잡기 시작한 모습이다. 첫 번째로 사람들 삶의 기본 요소인 먹거리를 챙기는 모습. 미리 작업하고, 아직도 한참 작업 중일 수 개월, 수 년에 걸친 대통령 프로그램대로 이행하고 싶은 마음일 것이다. 이번 주 미국의 교육 문제 등 기초적인 미국민의 삶의 질과 나아갈 방향을 챙기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경제 문제는 가시적인 성과를 논하기 이르더라도 나날이 어려운 모습이다. 전략적 우회일 지도 모르지.

이번 주는 다시 유투브로 돌아 왔다. 이래저래 백악관은 실험에 한창이다.

오바마 대통령 주례 연설 6

Saturday, February 28th, 2009

http://www.whitehouse.gov/blog/09/02/28/Keeping-Promises/

말이 많았던 듯 합니다. 유투브에서 자체 재생기로 바뀌었네요.1

대통령. 말의 직업이겠지요. 모든 말이 기록으로 남은 엄중한 책임이 따르는 직업. 참 부담이 많을 자리입니다. 그럼에도 계속 신뢰와 약속을 주제로 삼는 오바마 대통령의 현재 상황은 또한 그렇게 쉽지 않아 보입니다.

결과에 따라 과정은 잊는 사회. 어두운 사회입니다. 신뢰와 믿음은 사전에서 볼 수 있는 낱말일 뿐이라면 그것만큼 사회가 어렵다는 방증이 따로 있을 수 있을까요. 위기에 위기가 겹치는 요즘. 참 힘든 시기입니다. 잘 견뎌내야겠습니다.

  1. 재생기가 완벽하지 않네요. 자동재생되는 기능을 꺼야 하는데 찾을 수가 없습니다. 링크로 대체합니다. []

오바마 대통령 주례 연설 5

Saturday, February 28th, 2009

http://www.whitehouse.gov/blog/09/02/20/The-quickest-and-broadest-tax-cut-ever/

힘 있어 보이는 대통령 모습이다. 매주 연출되는 이 모습들. 이렇게 힘 있게 정책도 추진되었으면 좋겠다. 바쁜 한 주일정으로 주례 연설 챙기는 게 늦었다.

오바마 대통령 주례 연설 1

Thursday, January 29th, 2009

http://www.whitehouse.gov/president-obama-delivers-your-weekly-address/

며칠 전에 한참 기사로 나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주초에 대국민 연설을 했는데 유투브로 했다고 기사가 많이 나왔죠. 위 링크는 해당 사이트 링크입니다.

대단합니다. 첫째, 특정 사이트 기술을 그대로 이용하는 미국과 미국인들의 생각이 대단합니다. 시장의 강자에게 너무 많은 것을 허용하는 게 아닌가 하는 비판이 있을 수 있지만, 반대로 그러한 성공을 장려하고 사회 각 분야에 고취시키는 역할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의 경우 기술과 사회적 파급력은 대기업이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이 만연한데 유투브의 발생과 역사에 대해 조금만 들여다 보아도 우리 경우와는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듯이, 이들이 기술과 시장을 대하는 태도에는 시사하는 바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둘째, 구글의 유투브 인수를 두고 말이 많지만 당장 눈에 보일 것처럼 뭔가 결과를 내 놓지 않더라도 유투브는 계속해서 미래 생활 기술의 핵심이라는 걸 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화질 서비스를 시작한 지 좀 됐는데 이제는 자막 서비스도 시작했군요. 서서히 바뀌는 모습, 그러면서 전진하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셋째, 영어로 뭔가 읽고 듣는 것이 아무래도 우리 말로 듣는 이명박 대통령의 라디오 연설보다 더 귀에 잘 들어 오는 듯 합니다. 오바마 대통령 캠페인 때부터 우리 방송국들은 특집으로 연설과 토론에 관해서 많이 다뤘습니다. 그런 프로그램을 보면 미국의 시스템이 뭔가 훨씬 낫다고 느껴지지만, 막상 연설을 들어 보고 구체적 내용을 따져 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습니다. 아무래도 영어에 심하게 경도된 우리 사회의 허상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한 가지, 비슷한 내용의 말이 다르게 들린다는 것은 결국 달리 말하면 실천, 즉 행동과 결부시켜 봐야 할텐데 이 부분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우리들의 평가가 달라진다면, 분명 차이는 존재한다고 해야 할 것입니다. 아마, 지금까지 두 분의 모습을 보면 다른 게 맞는 것 같습니다.

넷째, 지난 내용이지만 부시 대통령 때 백악관 웹사이트와 지금 웹사이트를 비교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디자인 차이가 먼저 눈에 들어 옴은 물론이고 생각을 갖고 만들었는지 아닌지도 금세 비교가 되는 결과였습니다. 과연 어떤 차이일까요. 설마 부시 대통령 때 웹사이트 지원 예산이 적었을까요. 결국 판단하는 사람의 가치관 문제겠지요. 제가 잠시 겪은 이 곳 젊은 친구들은 그다지 인터넷에 관심들은 없는 것 같습니다. 로스쿨 학생들이니 공부 밖에, 책 밖에 보는 게 없을 지 몰라도 L.A. 인근, 비교적 대도시 부근에 거주하는 젊은이들치고는 분명 우리 기준에서 관심이 떨어져 보입니다. 대통령부터 저렇게 인터넷에 가치를 부여한다면 일반인들에게도 다른 4년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잘 하면 8년까지 가겠지요.

다섯째, 희망. 계속해서 변화와 희망을 말하는 대통령, 거기에서 위로를 받고 기대를 갖는 시민. 새 바람이 부는 미국은, 지극히 비판받아야 하고 여전히 변화의 모습이 어느 정도일지 의심도 되지만 그래도 눈 딱감고 협조하는 모습은 부럽습니다. 대단합니다.

우리 대통령 연설도 안 챙기면서 자막 읽어가며 다른 나라 대통령한테 5분을 할애해야 하느냐는 자조적 웃음만 거둔다면 한번 들어 볼만한 연설입니다.

소니 Cam with me, 소니가 나설 때가 됐다.

Tuesday, January 20th, 2009

[From Cam with me(カム ウィズ ミー)|デジタルビデオカメラ Handycam “ハンディカム” | ソニー]

플립 미노라는 제품이 나와 있다. 간편하게 찍고 바로 USB 전송으로 유투브 업로드가 되는 것이다. 하나 사려고 했는데 아직 여의치 않다.

위 소니 광고를 보니 바쁘다고, 맥북 에어라고 멀리 해 왔던 캠코더에 대한 생각이 다시 난다. iMovie라는 걸출한 편집툴이 이번 맥월드에서 다시 선 보였는데, 사실 편집은 꽤 귀찮은 일이다. 대개 찍어 놓은 테이프를 디지털 보관(archieving)해 놓는 데 그칠 뿐 만들고 붙이고 올리고 하는 일은 꽤 품이 들어간다. 그래서 미뤄두고 있는 면도 있고.

저런 간편한 제품은 30초 내외로 찍어 편집이 필요없는 ‘클립’으로 보관하고 즐기기 딱 좋은 제품이다. 그런데 HD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화질은 아직 문제라고 볼 수 있다.

자, 소니에서 드디어 선 보였다. 아니, 내가 몰랐을 뿐 벌써 제품이 나왔다. 아래 세 개의 제품이다.

HDR-TG1

Webbie HD Camera

Webbie HD Camera PM1

첫 번째는 작은 크기임에도 하이엔드급이라 해야겠다. 가격이 우선 그렇다. 그렇다고만 보기로 하고…

문제는, 아니 중요한 것은 나머지 두 제품이다. 웨비라는 이름인데 199불로 나왔다. 199불! 1080p를 지원한다. 화질은 당연히 최상급은 아니겠지만 저 플립 미노급으로 소니에서 제품을 낸 것이다.

작은 크기, 그러나 기존 제품과 비슷한 모양이 별로라면, 세로형이 좋다면 봄까지 기다려야 한다. 세 번째 제품은 출시 전 모델로 세로형이다. 스펙은 기존 웨비와 비슷해 보인다. 가격도 169불. 더 싸다.

두 모델 공히 액정이 기존 4:3이어서 아쉽다. 메모리 스틱도 여전하지만 그래도 이 정도 스펙에 모양이면 과연 소니라고 할 만할 것이다. 169불. 5백만 화소를 지원하는 카메라가 덤이라니 탐이 나야 한다고 해야 옳다.

소니 광고를 보자. 한 사람을 기록하는 한 방편으로 핸디캠은 훌륭한 조력자가 된다. 아이 둘을 키우다 보니 가끔 꺼내 보는 과거 비디오는 가족을 되새기는데 좋은 역할을 한다. 이렇게 보면 비디오는 ‘의무’라 할 수도 있다. 두 제품 모두 유투브를 지원한다. 바로 업로드가 된다는 의미다. 편집이 필요 없을 정도로 간편하게, 싸게, 그러나 멋지게 우리를 기록할 수 있다. 169불이 없다고? 라면을 가까이 하자.

여유가 없다고, 바쁘다는 건 핑계일 뿐. 두고두고 남을 숙제이며 의무, 바로 우리를, 나를 기록해 가는 일이다.1

  1. 결국 아이들 핑계 대고 하나 사고 싶은 욕망이 은연 중 드러남… []

Englishman in New York – To Be a Star

Saturday, February 23rd, 2008

 

Opinion: 유튜브 한국판이 뜬 지 시간이 흘렀다. 미디어들은 국내에 미치는 반향을 계산하느라, 그리고 대개는 깎아 내리느라 지면을 할애했다. 요는 결국 성공이 어려울 것이다, 라는 것이었다. 특별히 ‘한국적 상황’에 대한, 예의 그 이유를 대며 말이다.

Fact: 나는 판도라 티비 등을 이용하지 않는다. 요즘 내 주위 사람들이 내개 자주 하는 말은, “조수연 씨는 매일 영어로 된 사이트만 보네’라는 것이다. 나는 맥오에스 텐도 영문 메뉴 우선 구성으로 사용한다. 2MB는 ‘영어몰입교육’을 한단다. 결정적으로 나는 미국에, 지극히도 가고자 하고 있다.

Opinion: 위 유튜브 링크의 데이빗 최를 알게 된 것은 “You Tube” (A Love Song) – Original Song – Acoustic Version 위 링크를 보고 나서다. 한 마디로 엄청난 반향을 일으킨, 아마도 그의 인생에서 가장 결정적인 사건이었을 것이다. 처음 그 링크 댓글에는 눈이 풀렸다는 둥, 약을 하냐는 둥, 이상한 댓글도 달렸지만 본 사람 수가 증명하듯, 그리고 현재 그의 유튜브 채널이 구성되는 걸 보면 이런 반응은 그야말로 무시할만한 반응이다.

Fact: 그는 영어를 사용한다. 선명한 그의 이름 Choi.

Opinion: 한국적 상황은 과연 무엇인가. 유튜브는 한국적 현실에 맞지 않고 아래의 그는 한국적 현실에 부합하는 현상인가.

Fact: 유튜브 한국판에 대한 기사에는 어김없이 아래 링크의 주인공이 등장했다.

guitar 

아래는 보너스.
http://phobos.apple.com/WebObjects/MZStore.woa/wa/viewAlbum?i=355011&id=355033&s=143441 

Blogged with the Flock Brows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