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킨토시’가 어울리는 풍경

March 13th, 2009 | by doccho |

이렇게 제목을 붙여서 글타래를 만들면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 의문이긴 합니다만… 당장 제 형편도 책과 맥의 멋진 하모니라고 보여드릴만한 ‘그림’은 안 나오네요…

그래도 반가운 마음에 이렇게 올려 봅니다. 아래 링크는 비교적 맥 비호환적인(개인적인 짧은 경험에서 비롯되어 판단하는) 네이버 쪽 링크인데요. 가수 이 적 씨의 집 내부인데 알북으로 추정되는 맥이 있네요. 15″인지 17″인지는 잘 모르겠고요.

http://book.naver.com/bookshelf/story.nhn?startmonth=200810

저도 저희집 ‘친구들’과 어울려 넓직한 탁자에서 각자 자기 책이나 일을 하는 여유로움을 갖는 게 꿈 중 하나인데요. 그 때 한 켠에 ‘매킨토시’1가 놓여있도록 하는 게 또한 목표입니다. 어떤 ‘매킨토시’가 좋을 지 어떤 맥이 좋을 지, 천천히 생각해 봐야겠는데 현재는 큐브를 갖고 있으니 1순위이긴 합니다. 실제 사용을 위해서는 당시 최신형 아이맥이지 않을까도 싶고요.

  1. 애플이 ‘매킨토시’라는 이름을 언제 버렸는지 확실치 않은데 Mactracker로 찾은 정보에 의하면 파워 매킨토시 G3라는 이름까지는 사용이 됐군요. G4로 넘어 오면서 ‘파워맥’이라고 정식 명칭을 정했는데 그 직전 ‘아이맥’을 발표했으니 대략 1999년 전후로 ‘매킨토시’라는 이름은 사라진 듯 합니다. 컴퓨터 이름이면서도 참 따뜻한 느낌을 주는 이름인데 이리 오래 사용 안 해 왔으니… 참 아쉽네요… []

Tags: , , , , , ,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