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에어 이야기 3

April 14th, 2009 | by doccho |

2315492733_b50ca668e6_d.jpg
<맥북 에어 & AirMail, 슬리브. 출처: 플리커>

세 번째.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는 자연스러움.1

두 번째 이야기에서 두께 얘기를 하면서 잠깐 언급한 바 있는 ‘에어메일’. 애플의 기발한 생각에 이어 기발한 생각을 해 냄으로써 세계적으로 유명한 제조&판매 사례가 되었다.

노트북. Notebook. 공책.2
요즘 주위를 돌아보면 여기 학생들의 상당수는 수업 시간에 노트북(랩탑)에 바로 필기할 내용을 입력하는 모습을 심심찮게, 아니 상당히 많은 학생들의 그런 모습을 볼 수 있다. 수업이 시작했음에도 전원 코드를 꽂을 데를 찾아 강의실을 활보한다. 교수님도 결코 ‘나대는 학생의 수업 방해’로 쳐다 보지 않는다. 전통적인 학습 도구의 변화를 목도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고보면 처음에 랩탑이라 소개되고 (아마도) 이후에 붙여졌을 이 ‘노트북’이라는 이름이 꽤 자연스러워진다.

흥미로운 사례도 있다. 해커의 역사에 집필 등 80년대부터 컴퓨터 역사의 한 가운데 있었으며 뉴스위크를 거쳐 지금은 와이어드에 몸 담고 있는 스티븐 레비. 애플이 좋아하는 저명한 저자/컬럼니스트.3 레비 씨가 쓴 뉴스위크 글을 읽어 본다면–그는 맥북 에어를 잃어 버렸다. 이유는 글 속에 있다–맥북 에어가 얼마나 ‘공책’스러운지, ‘에어메일’에 담긴 맥북 에어의 그 신비한 ‘자연스러움’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서류더미에 묻혀 어딘가에서 재생용지로 분류될 맥북 에어. 대단하지 않은가!

맥북 에어는 분명 성능을 우선 할 수 없는 기종이다. 맥북 에어는 완전히 반대의 개념으로 탄생한 노트북이라고 봐야 한다. 대단히 아이러니한 일이다. 성능을 어느 정도도 아니고 ‘최대한 최소화’한 기종이 바로 맥북 에어다. 그런 맥북 에어에서 얻는 것은 무얼까. 역시 말꼬리로 붙인 ‘에어’라는 낱말에서 그 해답을 찾아야 할 것이다. 무선의 대중화, 가벼움 등 여러 해석이 나온 바 있다.

“There’s something in the air.”
맥북 에어를 발표하는 2008 맥월드에 붙었던 배너의 내용이다. 무색무취의 공기처럼 맥북 에어는 나와 함께 한다. 아마도 맥북 에어는 역대 가장 자연스러운 컴퓨터일 것이다.

  1. 사전적 정의는 억지로 꾸미지 아니하여 이상함이 없다, 순리에 맞고 당연하다, 힘들이거나 애쓰지 아니하고 저절로 된 듯 하다, 라고 되어 있다. 맥북 에어의 자연스러움은 세 번째 뜻일 것 같다. []
  2. 랩탑이 어떻게 노트북이 되었는지는 이 위키에서 유추가 가능하다. []
  3. 2008년 1월 초, 애플이 맥북 에어를 발표하고 나온 뉴스위크의 맥북 에어 리뷰. 레비는 애플의 발표 전부터 에어를 사용 중이었다. []

Tags: , , , , , , , , ,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