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April, 2009

맥북 에어 이야기 4

Thursday, April 30th, 2009

<맥북에어와 넷북 두께 비교. 출처: 플리커>

넷북이 돌풍을 몰아 가고 있다. 언젠가 우리의 전통적인 데이터 분류 및 처리가 웹 기반으로 대거 이동 중이라는 얘기를 한 바 있는데, 그 때 NC(Network Computer, 네트워크 컴퓨터)와 맥북 에어의 관계를 살핀 바 있다. 넷북도 아마 이 범주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

소위 스마트폰이라는 전화 단말기와 컴퓨터의 결합이 시도되고 있는 요즘, 아직은 전화기와 노트북의 구분이 명확하고 넷북은 분명 노트북의 ‘서브’ 정도의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이런 시점에서 다음과 같은 기사가 눈길을 끈다.

뉴스위크: 애플과 버라이즌, 새로운 기기?

소위 미디어 패드라는 기기가 애플에서 준비 중이고 통신망 사용을 위해 미국 버라이즌 사와 협상 중이라는 얘기다. 아마존 킨들과 비슷한 크기지만 액정은 킨들보다 크다고 전하고 있다.

애플에서 소위 넷북 라인을 내 놓는 것일까?

넷북의 성립 요소가 뭔가. 우선 물리적, 하드웨어의 요소를 보자. 아톰(혹은 유사) 씨피유, 10인치 내외의 작은 액정, 키보드가 넷북의 필수요소다. 씨피유는, 얼마 전 칩 회사를 거둔 애플이 아톰을 쓸까? 킨들이 6인치인데 크기는 비슷한데 액정은 크다고 하니 10인치는 적절한 크기가 될 수 있다. 키보드는?

넷북류처럼 물리적 키보드를 붙인다면 분명 애플제 넷북이라 불릴 것이다. 하지만 이럴 가능성은 적다. 이유는 아래에 이어보기로 하자.

다음, 넷북의 소프트웨어 요소를 본다면 주로 웹서핑과 간단한 문서 작업에 쓰이는 것이 넷북의 주용도가 된다. 구글 기어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대체품으로 나오는 요즘 애플리케이션을 보면 넷북은 확실히 간단한 문서 등의 작업에 적합한 크기와 화면, 배터리 구동 시간 등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애플은 iWork라는 오피스 프로그램을 별매하고 있고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오피스 맥 버전을 팔고 있다. 애플에서 이런 간단한 작업용 서브 노트북 군을 선보여야 할 이유는 뭘까. 사용자가 필요로 하니까?

결론적으로, 애플에서는 넷북이라는 범주에 들만한 기기를 내 놓지 않을 것이다. 애플은 현재 닷맥을 이어 모블미라는 서비스를 판매 중이고 iWork에 적절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웹 기반의 iWork를 내 놓는다는 전망이 있었지만 그렇지 않았다. 물론 애플에서 꼭 그런 서비스를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구글 기어를 쓰라고 애플이 유도할까, 정말?

하드웨어의 비현실성. 미디어 패드에 10인치 액정은 적절하다. 씨피유는 잘 모르겠다. 애플에서 칩 회사를 인수했으니 굳이 아톰을 쓰라는 법도 없을게다. 하지만 무엇보다 키보드가 어울리지 않는다. 애플이 아이폰을 내 놓으면서 과거 애플이 컴퓨터 산업에서 혁신적으로 이끌었던 사용 환경에 대해서 되새긴 바 있다. 마우스가 그러했고 아이팟의 휠이 그러했다. 그리고 아이폰을 기점으로 톡 건드리는, 터치 기기를 선 보였다. 여기에 10인치 액정을 달고 키보드까지 딸린 기기를, 미디어 패드라는 이름으로 내 놓을까, 애플이?

결론적으로,1 애플은 넷북을 만들지 않을 것이며, 작업용 노트북은 맥북 라인이 유일 할 것이다. 10인치 액정에 키보드를 달고 있는 ‘노트북/넷북’은 애플의 제품 라인업에 어울리지 않는다. 현재 나오고 있는 미디어 패드는 키보드보다 터치 방식의 액정이 들어간 다른 기기라는 설이 훨씬 설득력이 있다.

무엇보다 맥북 에어 때문에 애플은 넷북을 내 놓을 필요가 없다. 위 사진을 보시라. 앞뒤 길이만 좀 길 뿐, 액정은 3인치 이상 크고 키보드는 풀사이즈 방식에다 배터리 구동 시간도 5시간 정도나 되는데 굳이 넷북이 필요할 이유가 무얼까?

가격? 애플 살 때 가격은 가장 하위 고려 요소이지 않았나, 지금까지? 애플을 좋아해서 구입하든 싫어해서 비판하든 가격은 언제나 애플 제품에 있어서 최우선 고려 대상은 아니다. 언제나 그랬다, 좋아 사는 사람은 가격표가 안 보이고, 싫어 안 사는 사람은 이러저러한데 비싸다는 결론일 뿐.

  1. 미디어 패드에 대한 전망은 다른 글로 대체해 본다. []

애정의 조건

Friday, April 24th, 2009

관심 감사합니다.
저는 사업적 목적, 장삿속으로 하는 일입니다. 아마추어 아닙니다.

저 두 가지 말. 사람들의 관심이 어떤 개인에게 금전적 이익이 되는 구조는 실로 우리 사회에 만연한 모습이다. 아닌 일은 뭔가, 하긴.

그런데 주의할 일이 있다. 관심과 이익은 때로 짧게 연결 될 수도 있고 복잡한 실타래로 얽힐 수도 있는데 짧은 연결일 경우에는 이익 추구는 되도록 감추어지게 설계되어야 한다. 대중의 관심이 그 수익자 개인 자체에 대한 관심이 아닌 경우 수익자는 자신의 수익이 그 관심에서 직접 비롯된 것임을 굳이 밝히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도덕적으로 옳고 또한 수 많은 진정한 관심을 배반하지 않는 일이다.

관심은 곧 애정이다. 애정도 목적과 대상에 따라 다양하지만 지금 우리가 따져보는 이 애정은 그야말로 순수한 애정이다. 옳고 발전된 기술의 혜택을 맛 보고 우리 생활의 토양도 다양한 관점과 바탕 위에서 더 비옥하게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내가 생각하는 사람들의 관심이자 애정이다.

그런데 그 애정에 대해서 감사하다고 말하면서도, 실상 애정은 그리 갖고 있지 않고 수익을 위한 노력이라고 하고 있다, 이 사람 지금.

서태지도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배용준도 일본인들에게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스티브 잡스도 키노트에서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그들은 사람들의 애정을 잘 이끌어 올바른 목적에 인도한다 혹은 올바르게 보이는 목적으로 인도한다.

애정에는 조건이 따른다. 애정의 대상을 잘 살펴야 하고 혹 그 대상이 사람일 경우 애정을 잘 이해하고 받아들이는지 그 애정을 고스란히 자신의 이익으로 돌리는지 따져봐야 한다, 우리의 애정이 배반당하지 않으려면.

맥북 에어 이야기 3

Tuesday, April 14th, 2009

2315492733_b50ca668e6_d.jpg
<맥북 에어 & AirMail, 슬리브. 출처: 플리커>

세 번째.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는 자연스러움.1

두 번째 이야기에서 두께 얘기를 하면서 잠깐 언급한 바 있는 ‘에어메일’. 애플의 기발한 생각에 이어 기발한 생각을 해 냄으로써 세계적으로 유명한 제조&판매 사례가 되었다.

노트북. Notebook. 공책.2
요즘 주위를 돌아보면 여기 학생들의 상당수는 수업 시간에 노트북(랩탑)에 바로 필기할 내용을 입력하는 모습을 심심찮게, 아니 상당히 많은 학생들의 그런 모습을 볼 수 있다. 수업이 시작했음에도 전원 코드를 꽂을 데를 찾아 강의실을 활보한다. 교수님도 결코 ‘나대는 학생의 수업 방해’로 쳐다 보지 않는다. 전통적인 학습 도구의 변화를 목도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고보면 처음에 랩탑이라 소개되고 (아마도) 이후에 붙여졌을 이 ‘노트북’이라는 이름이 꽤 자연스러워진다.

흥미로운 사례도 있다. 해커의 역사에 집필 등 80년대부터 컴퓨터 역사의 한 가운데 있었으며 뉴스위크를 거쳐 지금은 와이어드에 몸 담고 있는 스티븐 레비. 애플이 좋아하는 저명한 저자/컬럼니스트.3 레비 씨가 쓴 뉴스위크 글을 읽어 본다면–그는 맥북 에어를 잃어 버렸다. 이유는 글 속에 있다–맥북 에어가 얼마나 ‘공책’스러운지, ‘에어메일’에 담긴 맥북 에어의 그 신비한 ‘자연스러움’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서류더미에 묻혀 어딘가에서 재생용지로 분류될 맥북 에어. 대단하지 않은가!

맥북 에어는 분명 성능을 우선 할 수 없는 기종이다. 맥북 에어는 완전히 반대의 개념으로 탄생한 노트북이라고 봐야 한다. 대단히 아이러니한 일이다. 성능을 어느 정도도 아니고 ‘최대한 최소화’한 기종이 바로 맥북 에어다. 그런 맥북 에어에서 얻는 것은 무얼까. 역시 말꼬리로 붙인 ‘에어’라는 낱말에서 그 해답을 찾아야 할 것이다. 무선의 대중화, 가벼움 등 여러 해석이 나온 바 있다.

“There’s something in the air.”
맥북 에어를 발표하는 2008 맥월드에 붙었던 배너의 내용이다. 무색무취의 공기처럼 맥북 에어는 나와 함께 한다. 아마도 맥북 에어는 역대 가장 자연스러운 컴퓨터일 것이다.

  1. 사전적 정의는 억지로 꾸미지 아니하여 이상함이 없다, 순리에 맞고 당연하다, 힘들이거나 애쓰지 아니하고 저절로 된 듯 하다, 라고 되어 있다. 맥북 에어의 자연스러움은 세 번째 뜻일 것 같다. []
  2. 랩탑이 어떻게 노트북이 되었는지는 이 위키에서 유추가 가능하다. []
  3. 2008년 1월 초, 애플이 맥북 에어를 발표하고 나온 뉴스위크의 맥북 에어 리뷰. 레비는 애플의 발표 전부터 에어를 사용 중이었다. []

아이폰 v. 팜 프리 3

Friday, April 10th, 2009

Picture 44
팜 프리 두 번째 비디오

* 첫 번째 비디오와 달리 두 번째 비디오는 유투브에 뜨지 않아서 위 링크로 대체합니다. 링크에 들어 가시면 “This Weekend”라는 제목의 비디오가 보입니다.

팜 프리의 두 번째 홍보 비디오가 올라 왔습니다. 며칠 되었죠. 역시나 대단합니다. 첫 번째 비디오 [관련 제 블로그 글 링크]와 마찬가지로 실생활에서 프리를 사용하는 장면을 보여주며 편한 사용 환경을 홍보하는데 주안점을 둔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번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이 영상을 통해서 관심을 갖고 보는 점은 프리의 작업 환경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아이폰 OS 3.0 베타 버전이 나왔지만 팜에게 으름장을 놓으며 관련 권리에 대한 소송 불사를 내 비친 것과 달리 (제가 보는 관점에서) 그닥 프리에 대항할 기능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이폰 OS 3.0의 주요 기능은 애플 사이트에서 밝히는 것처럼 아래와 같은 것이 있습니다.

  • Search your iPhone
  • Cut, copy, and paste
  • Send photos, contacts, audio files, and location via MMS*
  • Read and compose email and text messages in landscape

앱 스토어의 앱 판매에 관한 근본적인 조정도 있었지만 홈페이지에서 밝히는 네 가지 대표 기능이 위와 같은 것입니다. 검색, 오리기&붙이기, MMS, 가로보기. 실망 그 자체라 아니 할 수 없습니다. 어떻게 이런 기능이 3.0이라는 이름을 달고 대표적인 새 기능이라고 홈페이지에 올라 올 수 있을까요? 애플이 너무 안일한 게 아닐까요?

이에 반해 프리의 작업 환경과 방법은 참 대단합니다 또는 대단해 보입니다.1 우선 어플리케이션 간에 전환하는 방법은 여전히 프리의 강점으로 보입니다. 화면의 상하좌우를 이용해서 위로 보내면 어플을 끝내는 것이고 어플 간 전환에 좌우 스크롤을 이용하며 아래에서 홈 화면을 끌어 올린다든지 하는 부분은 일견 간단해 보이지만 획기적인 발상으로 생각됩니다. 네, 간단하지만 (혁신적이라는) 애플도 아직 선 보이지 않은 (그러나 애플도 알고 있고 준비 중이라는 기대를 갖는) 그런 기능입니다.

게다가 이번에 새로 선 보인 기능은 맥 오에스의 독(Dock)을 흉내낸 것으로 보이는 기능입니다. 물결치듯 어플 바가 보이고 전환이 가능한 것입니다. 전에 나온 실제 시연 영상에 보면 ‘센터’ 버튼이 위치한 본체 부분을 이용한 ‘제스처’ 기능으로 어플 간 전환이 가능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화면에서 바로 전환이 가능한 방법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애플에서 어떻게 생각할 지 궁금한 대목이기도 합니다.2

홍보 영상이니만큼 보이는 만큼의 기대를 갖는 것은 너무 이른 판단일 수 있습니다. 보이는만큼 부드럽게 움직이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프리가 내세우는 작업의 편리함은 충분히 인지되고 기대를 갖게 합니다.

비디오는 ‘주말’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습니다. 주말 정오에 브런치 약속을 하는 과정을 보여주는데요. 온라인이 확인된 친구는 지토크(G-talk)로 전갈/용건을 바로 전달하고 오프라인인 친구에게는 전자우편을 보내는 과정입니다. 그 과정에서 판당고로 영화 예약, 전자우편 확인, 주소록을 통해서 친구 확인을 합니다.

그 가운데 “Messaging”이라는 이름이 붙은 화면이 특이합니다. SMS와 지토크가 동시에 떠 있네요. 네, 한 사람 이름 밑에 두 가지 메시징 시스템이 통합되어 보이는 것입니다. 서비스는 서비스 제공자에 따라 구분 되지만 프리라는 플랫폼으로 통합해서 어떤 방법으로든 상대방과 통신을 하고 프리를 통해서 통신/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결국 SMS인지, 지토크인지, 혹은 이메일인지, 그런 것은 중요하지 않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상황에 따라 필요한 방법으로, 혹은 비용을 고려한 저렴한 방법으로 상대방과 통신/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이죠. 팜이 생각하는 가까운 미래의 플랫폼 전략을 읽을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기왕 말이 나온 김에 정리를 해 볼까요. 상대방과 통신을 하는 방법, 우리가 최근에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1. 음성 통화 (화상도 포함)
2. SMS
3. 전자우편
4. 메시징 서비스

이렇게 네 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위 두 가지는 전통적인 음성 단말기에서 사용하는 것이고 아래 두 가지는 인터넷이라는 매개를 통해서, 보통은 컴퓨터로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비용은 역시 위 두 가지가 즉각적인 당사자 간 교신을 가능하게 해 주면서 비싼 반면, 아래 두 가지는 시간과 공간/환경의 제약이 따르며 즉각적인 교신을 확보하지 못 하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이 듭니다.3

소위 스마트폰이라는, 전화 단말기+컴퓨터=’유사 컴퓨터’라는 기기가 갖는 대표적인 기능들입니다. 프리는 이번 영상에서 스마트한 단말기와 작업 환경을 통해서 이러한 비용 및 서비스 제공자의 제약을 간단히 뛰어넘은 통합 화면을 제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바로 상대방 이름 밑에 위와 같은 서비스 화면이 시간 순서대로 나열되어 그동안 통신해 온 이력과 내용을 보여 줌으로써 상황에 맞는 적절하고 저렴한 방법을 통해서 통신이 가능함을 제시하는 것입니다. 물론 프리를 통해서 그렇다는 것이죠.

아직 확정 전인 사항이 많기는 하지만 팜 프리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충분한 모양과 기능으로 계속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더 많은 기대를 모았던 일명 구글폰, 안드로이드보다 더욱 쓸만해 보입니다. 역시 기기는 홍보/설명이든 리뷰든 실제 사용자의 사용 환경을 제시하며 설득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아이폰은 며칠 전 새로운 티비 광고를 세 가지 올렸습니다. 여전히 주안점은 앱 스토어에 다양한 앱이 있다는, 실제 사용에 관한 광고입니다. 호기심을 갖고 앱 스토어에 접속해 보지만 앱 스토어 출범 후 벌써 1년이 다 돼 가는 이 시점에서 광고를 통해 기대를 갖고 찾아본 것과 달리 공짜로 뿌려지는 앱의 밑에 달린 평가 지수 별 하나에 당혹감을 갖게 됩니다. 또한 2.99, 4.99라는 가격표가 달린 앱을 보며 과연 이 가격이 온당한지 확실치 않은 부분에 대해서 풀리지 않는 불안함, 지르기를 주저하는 제 모습에서 애플의 혁신은 어디서 나오나, 아이폰을 구매한 이후부터는 내 주머니 속에서 나오는 게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갖게 합니다. 이 말은 가격이 문제라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가 기대하는 혁신의 모습이 계속해서 구매로만 인도되지 말고, 좀 더 근본적인 혁신의 모습을 기대하는 시점이 도래했다는 뜻입니다. 위에서 밝혔듯 아이폰 오에스는 3.0이라는 숫자를 달고 이미 발표되었습니다.

아직 프리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5년을 앞섰다는 스티브 잡스의 자신감에 찬 2년 전 키노트가 아직 생생한데 팜이 무려 3년을 단축한 게 아닌가,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지켜 볼 뿐입니다.4

  1. 아직 판매 전이니 속단은 이르겠죠. []
  2. 존 루빈스타인이 프리를 맡고 있는 점을 상기해야겠죠. []
  3. 인터넷 연결 비용을 따져야 하겠지만 이건 점점 낮아지는 추세인 점과 소위 스마트폰의 인터넷 연결 비용이 손쉬운 정액제가 대세인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
  4. 여기에 최근 우리 나라의 인터넷 관련 법안과 이용 현실, 이동 통신사와 단말기 사업자들에서 느끼는 답답함까지 더한다면 절로 한숨이 나올 법한 부분입니다. 이들은 오로지 기술의 혁신을 최우선에 두고 저만큼 달리고 있는데 말입니다. []

맥북 에어 이야기 2

Monday, April 6th, 2009


<노키아 전화 단말기와 맥북 에어. 출처: 플리커>

맥북도 아니고 맥북 프로도 아닌 맥북 에어. 왜 맥북 에어인가.

에어의 특징 하나를 꼽으라면 단연 두께다. 얇은 두께를 강조하기 위해 서류봉투 광고를 선 보인 애플의 재미있는 발상은 단연 발군이었다.

두께 0.4(최소)–1.94cm(최대)의 흐르는 듯한 모습은 파워북 G3, 피스모 이후 애플 노트북에서 보이지 않은 미려한 곡선의 부활이라 할만하다.

바닥에 놓았을 때 에어의 느낌은 착 가라앉은 느낌. 비록 타 보지는 못 했지만 유명 수퍼카의 느낌이 이것이 아닐까 싶다. 단단한 바닥의 느낌을 그대로 전하는 듯한 키보드의 탄탄함, 그러면서도 부드럽게 힘을 흡수하는 검정 키보드의 이 느낌은 에어 사용자만이 만끽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설레발

Monday, April 6th, 2009

http://twitter.com/chanjin
오늘 자로 아이폰 6월 출시와 그에 따른 국내 출시의 희망 정도를 피력하고 계신데…

“출시설”이라고 말하기에는 근거가 희박한 희망사항 정도로 읽힙니다.

아이폰을 위시하여 최근에 도래한 ‘모블 소프트웨어’와 ‘소프트웨어 매매 시장’의 개념이 무차별적으로 확산되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특히 해당 국내 기업들의 매체 ‘선전전’ 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 기사들이 많이 나오고 있고요. 어느 정도의 서비스일 지, 실체의 ‘맛’도 보기 전인데 마치 애플의 ‘앱 스토어’처럼 될만한 기대를 갖게 만드는 데 있어서 걱정도 됩니다.

매우 개인적인 염려이며 ‘설레발’이기도 하지만, 한편 이런 매체들에서 양산되는 온갖 발표과 설들과 더불어 ‘이름’과 ‘허명’에 기대 저 같은 일개 유저의 ‘설레발’ 못지 않은 ‘설레발’도 많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러한 힘있는 분들의 ‘설레발’에 비판이 있었고, 이에 어느 분께서 개인의 경제 행위에 대한 비판이 온당치 않다는 의견을 올리셨던 기억이 있는데, 저는 좀 반대로 생각됩니다. 우리 현실을 객관적 시각으로 봐야 함에도 자꾸 저 먼 어딘가를 보게 만드는 의견들이 많아 보입니다.

전 요즘 도리어 삼성전자 편을 들고 싶어졌습니다. “그래, 아이폰 다 포기하고 기다릴테니 지금 소니 따라잡은 것처럼 한번 애플도 따라잡아 봐라.” 이렇게 말입니다. 단, 지금부터 핸펀 가게 진열장 채울 하드웨어 종류와 개수만 생각하지 말고 소프트웨어에 전력해야 한다는 조건으로 말입니다.

10년이면 충분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