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시스템’ Category

맥북 에어 사망

Saturday, January 21st, 2012

맥북 에어 1세대. 2008년 1월에 발표되어 나는 7월 중순에 구입. 그 해 10월에 2세대 나오고 작년 7월에 5세대까지 등장. 장장 3년 반을 함께한 기종.

내가 가장 아끼고 좋아하는 기종. 단 한번도 새 기종을 부러워하거나 눈길을 주지 않았을만큼 만족했던 기기. 내가 제일 어려울 때, 그러나 힘을 낼 방도를 찾았을 때 함께한 기기.

보기만 해도 흐뭇한 이 기기가 오늘 완전한 오작동을 일으켰다. 아마 고칠 수는 있겠지만 오래 걸릴 것이고, 이 중차대한 시기에 오래된 기종으로 모험을 할 수는 없다.

마음이 심란하다.

모두가 뻔한 말을 쏟아낼 때

Thursday, September 29th, 2011

모두가 뻔한 말을 쏟아낼 때.

나는 책상 앞. 침묵.1

  1. 그럼 이 블로그 글은 뭐? []

하이픈—대시 구분

Wednesday, September 28th, 2011

예외도 많고 굳이 외울 건 없고해서 머리 속에 넣을만큼만 정리.

하이픈: 통상 낱말이 잘릴 때—워드프로세서에서; 요즘은 자동으로 들어감—종류가 같은(이라고 하자)낱말을 붙일 때. 띄어쓰기 없다.

엔 대시: 하이픈과 다른 용도의 낱말 붙이기를 할 때. 가령 to, between, though 등의 낱말로 붙일 필요가 있는 낱말 덩어리들을 이어 붙일 때 쓴다. 띄어쓰기 안 한다. 단, 띄어쓰기 하는 예외가 몇 가지 있고, 아래 엠 대시와 같은 용도일 때 앞뒤로 띄어쓰기 한다.

엠 대시: 문장을 이을 때. 다른 내용의 문장을 섞을 필요가 있을 때. 보통 괄호로 묶고 싶은 내용을 엠 대시를 이용해서 쓸 수 있다. 띄어쓰기 없다.

* 띄어쓰기: 결국 위 사례 모두 원칙은 띄어쓰기 없다. 단, 엔 대시는 띄어써야 할 예외가 몇 가지 있고, 엠 대시 용도로 쓸 때 띄어쓴다.

** 엔 대시와 엠 대시 구분: 엔 대시에 앞뒤로 띄어쓰면 엠 대시와 같은 용도로 쓸 수 있는데 영국 영어는 엔 대시를, 미국 영어는 엠 대시를 좀 더 선호하는 경향을 볼 수 있다고 한다.

*** 위 사례는 모두 법으로 정한 거 아님. 우리들만의 아름다운 약속; 따라서 안 지킨다고 “쇠고랑 안 차고, 경찰 출동 안” 함. 다만, 교양 없음에 욕 먹을 수 있고, 특히 인터넷–웹 시대에 검색의 문제가 중대하게 닥칠 수 있음.

*** 맥에서 세 가지 입력 방법:

  1. 하이픈: 오른쪽 상단에 (+) 기호 왼쪽에 위치
  2. 엔 대시: 옵션 + 하이픈
  3. 엠 대시: 옵션 + 쉬프트 + 하이픈

 

하고 싶은 일: 아이들 책+기기 소모임

Friday, September 23rd, 2011

http://www.amazon.com/gp/bestsellers/digital-text/155009011

며칠 전 위 링크를 발견, 트윗으로 발행. 그러면서 든 생각.

어렸을 적 우리 집에는 계몽사 50권짜리 소년소녀세계명작동화 전집이 있었고, 위인전 한 질이 있었다. 계몽사 백과사전도 있었고. 그 외 단권짜리 책들이 좀 있었던 편. 아마 더 있었을텐데 그 외 생각나는 것은 별로 없다. 정비석 삼국지와 초한지 1권, 손자병법 세 권 등도 기억이 난다. 남강서적 아저씨가 갈 때마다 칭찬해 주시고 그랬는데.

여하튼 내 독서 이력에 저 명작동화 전집은 빼 놓을 수 없는 기억이자 추억이고, 또한 자랑스러운 경험이다. 전집을 읽으며 쌓는 (어린) 내공에 대한 생각도 빼 놓을 수가 없다. 당시 책들은 비록 어린이용이었어도 편집에 있어, 두께 등에 있어서 그다지 요즘 어린이용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였다. 활자도 작고 두께도 다들 웬만큼 했다. 당연히 모든 책에 관심이 가는 것도 아니고. 하지만 전집이고 번호도 있기 때문에, 골라 읽어가며 반복해서 읽는 책이 있는 반면 손이 안 가는 책이 있기는 해도 결국 그 책들도 언젠가 한번 이상은 읽게 마련이다. 그러면서 인내, 재미, 상상력 등등에 도움이 되기도 했다. 15소년 표류기는 열여섯 번을 읽었는데 고든과 브리앙의 대립과 아이들끼리 동굴과 움막을 지어 생활을 꾸려 간다는 설정은 지금 생각해도 참 짜릿한 것이었다.

자, 이런 경험을 고스란히 우리 아이들이 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게 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아니하다고 아니할 수 없는 것이다. (서울말 쉽지? ㅎㅎ1 ) 해서 생각해 낸 것이 제목처럼 아이들 책에 관련된 소모임. 말이 소모임이지 블로그나 포럼의 형태로 1단계 아는 아저씨들하고, 2단계 새로 알게 되는 학부모들과 떠드는 형태를 가져 보고 싶은 것이다. 혼자 자료 찾고 정리하고 하는 것보다, 우리가 좋아하는 기기, 요즘 같으면 킨들과 아이패드를 매개로 아이들에게는 좋은 책 정보와 아울러 아이들이 흥미를 갖는 새 기기들에 대한 갈증을 일부 풀어주면서 좋은 독서 습관으로 이끌고, 어른들은 그런 과정+기기에 대한 애정을 쌓으면서 또한 생활의 즐거움으로 이끌어 보는 것이다.

요즘 알비님이 무척 멋있는 포럼 리노베이션을 하셨는데, 그 귀퉁이가 참 탐나지만, 그건 아닌 거 같고(그 정도로 멋진 포럼에 대한 욕심일 뿐) 워드프레스로 호스팅하는 단순 블로그 형태로 다들 필자 참여를 하고, 기간을 두어 매니저 역할도 돌아가면서 하면 참 재미있을 것 같다. 가령 일정 기간에 매니저가 된 분은, 자기가 원하는대로 블로그 모양도 좀 바꿔보고 모임을 이끄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소위 ‘좌장’이 되시는 것. 책 리뷰까지는—해도 좋겠지만—안 해도 될 듯 하고, 그저 책 정보와 목록 등만 교류해도 참 좋겠다는 생각.

블로그 여는 건 어렵지 않은데, 이런 생각이 공유되고 참여가 될까나…

  1. 개콘 팬으로서, 서울말 시골말 해 가며 이어가는 요즘 개콘 꼭지는 꽤 불편 []

Apple Opens Massive New Nanjing East Retail Store in Shanghai – Mac Rumors

Friday, September 23rd, 2011

Apple Opens Massive New Nanjing East Retail Store in Shanghai – Mac Rumors.

중국 난징에 새로 문 연 애플 스토어 소개 글.

남가주, 거기에 L.A.에서 대략 한 시간여 떨어진 곳에 거주하고 있는 doccho, 조수연의 입장에서 볼 때, 돈 많은 중국인들의 ‘러쉬(& 캐시)’ 앞에 속수무책인 꼴을 매일 보노라면, 확실히 매 앞에, 아니 돈 앞에 장사없다는 생각이 ‘똥코 깁쑤키’ 박힌다.

저 파란색+흰색 애플 마크 옷을 입은, 경쾌한 걸음의 ‘종업원’들 모습을 한국에서 영영 못 볼 거 같아 안습이다. 파란색은 원래 삼성 색깔이니 삼성에서 ‘너거뜰’이 좋아하는 소송 통해서 좀 빼앗아 와 다오. 단, 삼성 로고는 뒷목덜미에 아주 작게만 인쇄할 수 있다는 조건이다. ‘가심팍’에 그런 거 보이게 새겨 놓고 그러면, 아주 결딴낼겨.

eBay To Announce Something Big With Facebook In Two Weeks

Friday, September 23rd, 2011

[From eBay To Announce Something Big With Facebook In Two Weeks]

페이팔은 이베이의 자회사. 구글은 플러스를 내 놓은데 이어 며칠 전 ‘지갑’ 서비스를 개시. 개인 정보의 흐름 뿐 아니라 개인의 재정 정보도 함께 흐르게 하겠다는 의지?

이에 맞서 페이팔은 페이스북과 손 잡음. 페이스북은 어제 f8 행사에서 차세대 페이스북 서비스를 소개. 온갖 개인 정보, 신변잡기를 온라인으로 ‘흘려 보내고’ 싶은데 여기에 결제 정보(최소한)는 당연한 것.

온 지구가 돈돈돈, 사기사기사기로 신음하고 있고 외국인 좋아하는 한국은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고 있는데 안타깝게도 뭐 좀 잘 할 수 있는 분야에서는 이렇게 이슈 선점도 못 하고…

법 좋아하는 삼성, 되돌려 주기로 작정한 삼성은 정작 자기들 집안 ‘단도리’도 못 하고…1

  1. What Are Apple’s Icons Doing on Samsung’s Wall of Apps? – John Paczkowski – News – AllThingsD. []

Making a PC That Is Abroad Look Like It Is in the U.S. – NYTimes.com

Friday, September 23rd, 2011

Making a PC That Is Abroad Look Like It Is in the U.S. – NYTimes.com.

NYT에서 다룬 VPN 얘기. 사용에 대한 설명은 없지만 5불 사용료에 방점을 찍은 기사로 읽었음. 유료도 있고 무료 서비스도 있고.

어제 Netflix와 페이스북이 연합해서 뭔가 발표를 했는데, 그에 관심있으나 미국 외 거주하시는 분들에게는 VPN이 꽤 유용할 듯. 자, 고고~

Workers’ Own Cellphones and iPads Find a Role at the Office – NYTimes.com

Friday, September 23rd, 2011

Workers’ Own Cellphones and iPads Find a Role at the Office – NYTimes.com.

엉망으로 된 윈도 밀고 최대한 윈도 95스럽게 만든 후 백신 깔고 오피스, 아래아 한글 깔고 파이어폭스 깔아서 사용하던 업무 피씨.

이렇게 자기 원하는대로 선택할 수 있는 때가 오다니. 애플 만세를 외쳐야 할 지, 웹 만세를 외쳐야 할 지.

AppleInsider | University study finds students with Apple’s iPad perform better than peers

Sunday, September 18th, 2011

AppleInsider | University study finds students with Apple’s iPad perform better than peers.

아이패드를 이용한 학생들이 그렇지 않은 동료 학생들에 비해 나은 수행 능력을 보여줬다는 얘기.

이 기본, 간단한 사실이 바다 건너 한국으로 건너 들어가서 교육계를 떠도는 사기꾼들을 통해 이 학교, 저 학교로 물품+서비스 상태로 흘러들어가려나. 혹은 교육과학기술부(푸부~~)를 통해 각급 학교로 전달되면서 이상한 파리들이 끼어들 수도.

무엇보다 중요한 건, 세금 내는 시민들 생각해서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하기보다 그렇지 못 한 환경을 제공할 것이 틀림없다는 것. 이건희가 올림픽 유치에 흘린 눈물이 누구를 위한 눈물이었는지 생각해 본다면, 아이들이 손에 쥐게 될 S 태블릿이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지 쉽게 이해 될 것.

AppleInsider | Verizon initiates ‘network optimization’ to throttle bandwidth of heavy data users

Saturday, September 17th, 2011

AppleInsider | Verizon initiates ‘network optimization’ to throttle bandwidth of heavy data users.

네트워크 최적화라는 이름으로 상위 5%의 다량 이용자에게 제한을 가하다. 요즘 잠잠하지만 크게 불거질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