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the ‘본질 탐구’ Category

아이패드 프로

Wednesday, January 13th, 2016

이 글의 발아점은:
http://daringfireball.net/2015/11/the_ipad_pro

그리고 예전 내 글:
http://doccho.net/2008/02/28/pro/

자, 이제 2016년이다. 원글을 쓴 이후로 약 8년이 흘렀다. 위 글 이후 난 맥북 에어를 곧 구입했고, 그걸 2012년 말까지 사용, 약 4.5년 정도 사용했다. 알비님의 애플케어프로텍션 플랜의 지원이 큰 도움이 된 것도 언급해야겠다.

2013년 초부터 사용한 맥북 에어 2세대 2012년판은 약 1.5년 정도 갖고만 있었다. 배터리 사이클이 매우 낮아서 중고 매매할 때 도움이 됐을 정도. 그렇게 2014년 여름까지 보유만 했으니 사실상 맥북 없이 지낸 것은 2013년을 시작했을 때부터라고 봐도 무방하겠다. 그럼 내 노트북 생활은 무려 3년여 정도가 공백인 것.

자, 이제 아이패드 프로. 2008년 맥북 에어 이후 가장 갖고 싶은 제품이 등장했다. 게다가 이름은 “프로.” 과연 난 프로인가.

남자

Monday, June 2nd, 2014

남자는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목숨을 바친다는데 정말 그러하다.

Tuesday, March 4th, 2014

난 욕을 하는 편. 가끔은, 욕이 꼭 필요할 때가 있다. 오늘이 바로 그렇다. 나 자신에게도, 누구든, 누군가에게도, 막 욕을 하고 싶어진다.

Untitled

Sunday, November 3rd, 2013

정말 아름답다. 예쁘다. 좋다.

“하나만 잘 하자.”

Saturday, November 2nd, 2013

저는 이 말 싫어합니다. 싫어했습니다. 하나만 잘 하자.

그런데 뭐든 잘 하고 싶어하는 나를 주춤거리게 한 것은 바로 내 부족과, 특히 게으름입니다. 어느 날 그냥 깨달, 아니 알게 된 것이죠. 내가 아닌 것을. 그렇게 40년.

중학교 1학년 첫 사회 시간을 잊지 못 합니다. 송형세, 아니 송망세 선생님. (그 때 급우들이, 전교생이 좋아하던 선생님인데, 난 아직도 70%의 느낌만.) 나한테 그건 안 될 거라고, 그렇게 모두 다 할 수는 없는 거라고 하셨는데. 선생님, 글쎄요… 그게 평생 제 꿈인 게, 지금도 그렇게 생각이 나는 걸 어쩝니까.

최철호, 고3 담임 선생님과 송 선생님께는 언제 한번 소주 올려 드릴 날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잠자던 블로그, 그냥 아무 것이나 끄적여야 살 것 같아서, 그래서 떠들어 봅니다.

Twitter Tools

Wednesday, January 23rd, 2013

알렉스 킹이라는 개발자의 트위터 툴을 사용해서 트위터 글을 블로그에 자동으로 모아 왔고, 별로 신경쓰지—아니 블로그는 방치 돼 왔다.

어느 새 트위터 툴은 다른 워드프레스 플러그인 프로젝트로 인해 사장되었나 보다. 10월 무렵부터 자동 발행 기능이 중단됐다. 진작 이 기능 없앨 걸.

창피해서 숨어지내는데 요 며칠은 좀 마음에 햇빛이 비치는가보다, 이렇게 글도 두 개째.

실망

Saturday, January 28th, 2012

뭔가에 열과 성을 다 하고나서, 진인사대천명이라지만 천명을 기다리는 게 아니고, 그것이 인명일 때, 그 인명이 속을 썩일 때가 있다.

힘이 빠지고 속이 상하고 맥이 풀린다.

맥북 에어 사망

Saturday, January 21st, 2012

맥북 에어 1세대. 2008년 1월에 발표되어 나는 7월 중순에 구입. 그 해 10월에 2세대 나오고 작년 7월에 5세대까지 등장. 장장 3년 반을 함께한 기종.

내가 가장 아끼고 좋아하는 기종. 단 한번도 새 기종을 부러워하거나 눈길을 주지 않았을만큼 만족했던 기기. 내가 제일 어려울 때, 그러나 힘을 낼 방도를 찾았을 때 함께한 기기.

보기만 해도 흐뭇한 이 기기가 오늘 완전한 오작동을 일으켰다. 아마 고칠 수는 있겠지만 오래 걸릴 것이고, 이 중차대한 시기에 오래된 기종으로 모험을 할 수는 없다.

마음이 심란하다.

모두가 뻔한 말을 쏟아낼 때

Thursday, September 29th, 2011

모두가 뻔한 말을 쏟아낼 때.

나는 책상 앞. 침묵.1

  1. 그럼 이 블로그 글은 뭐? []

하고 싶은 일: 아이들 책+기기 소모임

Friday, September 23rd, 2011

http://www.amazon.com/gp/bestsellers/digital-text/155009011

며칠 전 위 링크를 발견, 트윗으로 발행. 그러면서 든 생각.

어렸을 적 우리 집에는 계몽사 50권짜리 소년소녀세계명작동화 전집이 있었고, 위인전 한 질이 있었다. 계몽사 백과사전도 있었고. 그 외 단권짜리 책들이 좀 있었던 편. 아마 더 있었을텐데 그 외 생각나는 것은 별로 없다. 정비석 삼국지와 초한지 1권, 손자병법 세 권 등도 기억이 난다. 남강서적 아저씨가 갈 때마다 칭찬해 주시고 그랬는데.

여하튼 내 독서 이력에 저 명작동화 전집은 빼 놓을 수 없는 기억이자 추억이고, 또한 자랑스러운 경험이다. 전집을 읽으며 쌓는 (어린) 내공에 대한 생각도 빼 놓을 수가 없다. 당시 책들은 비록 어린이용이었어도 편집에 있어, 두께 등에 있어서 그다지 요즘 어린이용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였다. 활자도 작고 두께도 다들 웬만큼 했다. 당연히 모든 책에 관심이 가는 것도 아니고. 하지만 전집이고 번호도 있기 때문에, 골라 읽어가며 반복해서 읽는 책이 있는 반면 손이 안 가는 책이 있기는 해도 결국 그 책들도 언젠가 한번 이상은 읽게 마련이다. 그러면서 인내, 재미, 상상력 등등에 도움이 되기도 했다. 15소년 표류기는 열여섯 번을 읽었는데 고든과 브리앙의 대립과 아이들끼리 동굴과 움막을 지어 생활을 꾸려 간다는 설정은 지금 생각해도 참 짜릿한 것이었다.

자, 이런 경험을 고스란히 우리 아이들이 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게 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아니하다고 아니할 수 없는 것이다. (서울말 쉽지? ㅎㅎ1 ) 해서 생각해 낸 것이 제목처럼 아이들 책에 관련된 소모임. 말이 소모임이지 블로그나 포럼의 형태로 1단계 아는 아저씨들하고, 2단계 새로 알게 되는 학부모들과 떠드는 형태를 가져 보고 싶은 것이다. 혼자 자료 찾고 정리하고 하는 것보다, 우리가 좋아하는 기기, 요즘 같으면 킨들과 아이패드를 매개로 아이들에게는 좋은 책 정보와 아울러 아이들이 흥미를 갖는 새 기기들에 대한 갈증을 일부 풀어주면서 좋은 독서 습관으로 이끌고, 어른들은 그런 과정+기기에 대한 애정을 쌓으면서 또한 생활의 즐거움으로 이끌어 보는 것이다.

요즘 알비님이 무척 멋있는 포럼 리노베이션을 하셨는데, 그 귀퉁이가 참 탐나지만, 그건 아닌 거 같고(그 정도로 멋진 포럼에 대한 욕심일 뿐) 워드프레스로 호스팅하는 단순 블로그 형태로 다들 필자 참여를 하고, 기간을 두어 매니저 역할도 돌아가면서 하면 참 재미있을 것 같다. 가령 일정 기간에 매니저가 된 분은, 자기가 원하는대로 블로그 모양도 좀 바꿔보고 모임을 이끄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소위 ‘좌장’이 되시는 것. 책 리뷰까지는—해도 좋겠지만—안 해도 될 듯 하고, 그저 책 정보와 목록 등만 교류해도 참 좋겠다는 생각.

블로그 여는 건 어렵지 않은데, 이런 생각이 공유되고 참여가 될까나…

  1. 개콘 팬으로서, 서울말 시골말 해 가며 이어가는 요즘 개콘 꼭지는 꽤 불편 []